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민수기 12:1-16

모세가 누나였던 미리암을 위해서 했던 기도입니다.

기도를 하게 된 배경이 나옵니다.

모세가 구스 여인과 결혼을 했습니다. 이 사건을 가지고 가족이었던 미리암과 아론이 모세를 비방합니다

비방을 하게 된 이유는 이방인과 결혼을 했기 때문입니다.

구스인은 일반적으로 이디오피아 사람들을 말합니다. 모세가 어떤 이유로 이디오피아 출신과

결혼을 했는지는 알수가 없지만 분명 사연이 있었을 겁니다이때 누나와 형이었던 미리암과 아론이 어떻게 지도자로서 

너가 이방여자와 결혼을 할수가 있느냐?

그러고도 니가 지도가라고 할수 있느냐? 어떤 비방을 했는지 모르지만 모세를 비방합니다.

영어성경들은 대부분 speak against Moses 모세에게 대항하여 말을 합니다.

너만 하나님의 음성 듣냐? 너만 선지자냐?

하나님의 음성 듣는 다는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모르는 이방출신여자와 결혼을 할수 있느냐?

하나님은 나 한테도 말씀하신다. 나도 하나님 음성듣는 사람이야

사실 아론과 미리암이 틀린말도 안했습니다. 그들이 했던 말은 사실이고, 아론과 미리암도 선지자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사람들이었습니다하지만 그들이 그 말을 하는 방식이 잘못되었습니다.

 

모세에게 한 말을 하나님이 들으셨다고 했습니다아론과 미리암의 실수는 하나님이 세운 모세의 권위를

무시한 것이었습니다그것도 말로 무시합니다.

성경은 우리가 했던 그 어떤 무익한 말이라도 최후의 심판의 시간에 일일이 다 심판을 하신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아론과 미리암이 모세를 비방하는 말을 들었다는 것은 그들이 내뱉은 말을 하나님이 심판을 하시겠다는 말입니다.

지금 이 경우엔 그 심판이 바로 나타났습니다.

미리암이 문둥병이 걸렸습니다. 걸리자 마자 아론이 모세에게 가서 잘못했다고 회개 합니다.

우리가 어리석었다. 미리암에게 내린 벌을 우리에게 돌리지 말아달라고 합니다.

지금 이 상황을 보면 뭔가 잘못되어 있지 않습니까?

분명히 미리암과 아론은 자기들도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다는 겁니다.

그렇다면 회개하는 기도도 하나님 앞에 가야지 모세한테 오면 안되는 겁니다.

본인들 스스로 자신들의 논리를 무너뜨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누나 미리암이 문둥병이 걸린 것을 보고 모세가 하나님 앞에 나가서 기도합니다.

원하건데 미리암을 고쳐 주옵소서

하나님 제발 바라는데  미리암을 고쳐 주옵소서

자신을 비난하고 비방했던 사람을 향해서 하나님 앞에 정말로 간절하게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물론 자신의 누나이기 때문에 간절하게 기도를 했지만, 한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간절히 기도를 한 모세입니다.

한사람의 죄악된 모습을 끌어 앉고 기도하는 목자의 모습입니다

모세가 기도했다는 내용은 13절에만 나오는데 하나님의 응답은 바로 14절에 나옵니다.

하나님은 모세의 간절한 마음이 담긴 부르짖음에 응답하셨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많은 기도의 장면들이 부르짖음 다음에 나오는 응답이 많습니다.

한국은 유교 문화의 영향을 많은 받아서 조용히 기도하는 것이 더 익숙합니다

하지만 성경에 나오는 기도의 모습들은 부르짓음이 많습니다특별히 내가 가진 문제가 지금 당장 응답 받아야 하면 할수록

하나님 원컨데 그를 고쳐 주옵소서 라고 부르짖어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 누가 모세처럼 이런 간절한 기도를 할수 있을까요?

8절에 그 답이 있습니다하나님과 대면하는 사람입니다.

여호와의 형상을 보는 사람입니다여호와의 형상을 본다는 말은 여호와의 영광을 사모하는 사람, 앙망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과 친한 사람이고 친밀함을 유지하려는 사람입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임재 앞에, 하나님의 영광을 늘 사모했던 사람입니다.

아론과 미리암처럼 단순히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차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친밀함을 유지하는 사람이 바로 모세였습니다인간 관계에서 부부사이 만큼 친밀한 관계가 없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과 그 정도의 친밀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항상 하나님과 대면했습니다어쩌다가 얼굴을 대면하는 사이가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사모할 만큼 그는 간절함과 친밀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여기서 배울수 있는 것은 기도 이전에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기도 또한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것입니다

이것은 내가 부르짖는 대상이 나의 간구를 분명하게 들어준다는 믿음이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적용: 나를 비난하는 사람을 향해서 간절하게 하는 기도의 응답은 빠릅니다. 

        모세의 기도를 삶에서 실천합시다.

 

 

 

 

 


Posted by 유타대학촌교회